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동행 Always KIA TIGERS

서재응, '신투구폼-명품커브'에 사활 걸었다

등록일,조회수,좋아요 순의 게시물 상세내용입니다.
등록일 2009.01.19 조회수 19558 좋아요 2
새로운 투구폼, 명품커브, 10승, 한국시리즈...

KIA 우완투수 서재응(32)이 열도의 섬 괌에서 명예회복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지난 7일 재활조 투수와 함께 일찌감치 괌으로 건너간 서재응은 모든 훈련을 완벽하게 소화하고 있다. 휴식 시간도 아까울 정도로 훈련에 매진하고 있다.

서재응은 올해 할 일이 태산이다. 데뷔 첫 해의 쓰라린 실패를 씻어내야 한다. 10승 이상을 목표로 설정했다. 이를 위해 투구폼을 뜯어고쳤고 커브까지 익히고 있다. 더욱 큰 목표는 팀의 4강, 그리고 한국시리즈 진출이다. 구단과 팬이 자신에게 기대했던 모습이었고 올해는 실패하지 않겠다는 각오가 남다르다.

현지 괌 전지훈련장에서 만난 서재응은 "가장 큰 수확이라면 남해캠프부터 투구폼을 조금 수정했다. 이제 조금씩 익숙해지고 있고 몸상태도 현재 70% 이상 올라왔다. 투구폼 수정은 피칭후 멈추는 동작을 없앴고 하체를 이용한 피칭을 연습하고 있다"고 투구폼 익히기에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현재 내가 생각한 만큼 투구폼이 올라왔지만 아직 완벽하지는 않고 계속 연습중이다 . 하지만 조급하게 생각하지 않겠다. 아직은 초반이기 때문에 매일 꾸준히 연습해서 3월 이후로는 완전한 내 폼으로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서재응은 이미 올해를 앞두고 예고한대로 또 하나의 숙제인 커브 익히기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서재응은 “커브가 완성되면 타자들을 상대하기 훨씬 수월할 것이다"며 자신감을 나타냈다. 자신의 주무기인 직구와 슬라이더, 체인지업에 새롭게 커브를 던진다면 타자와의 수싸움에서 유리할 것으로 보고 있는 것이다. 명품 체인지업에서 명품 커브로 진화를 노리고 있는 셈. 워낙 제구력이 뛰어나기 때문에 커브 완성에 성공한다면 새로운 서재응의 힘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받고 있다.

서재응은 또한 자신이 살길은 피나는 노력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내가 살기 위해서는 더욱 피나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을 깨달았다. 작년 국내 프로야구를 겪어 봤으나 아직은 많이 부족하다. 김상훈 포수나 다른 포수들의 도움을 많이 받아 각 팀 타자들에 대한 연구를 더 열심히 하겠다"고 약속했다.

올시즌 목표는 포스트시즌진출과 10승 이상이라는 점을 분명히했다. 한국시리즈 우승이 최종 목표이지만 포스트시즌 진출이 가능해야 하기 때문에 포스트시즌 진출이 첫번째 목표라는 것. 이어 10승을 해본 적이 없기 때문에 10승을 넘어야 더 좋은 성적을 이어갈 수 있다는 각오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서재응은 "지난 해 의욕이 강해 페이스를 급하게 올리려다 부상을 당했다. 하지만 올해는 지난해와 같은 실수는 없을 것이다. 남해캠프부터 여기 괌 스프링캠프까지 정말 열심히 하고 있다. 땀은 절대 배신하지 않는다고 본다. 처음에 조금 부족하더라도 지켜봐 주시고 끝까지 응원해 달라. 팬들이 원하는 바를 꼭 이룰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