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동행 Always KIA TIGERS

KIA 이범호, KBO 리그 통산 9번째 300홈런 달성 '-2'

등록일,조회수,좋아요 순의 게시물 상세내용입니다.
등록일 2017.08.03 조회수 4662 좋아요 2

삼성 이승엽, NC 이호준에 이어 298홈런으로 현역선수 홈런 3위에 올라 있는 KIA 이범호가 300홈런에 단 2개만을 남겨두고 있다.

300홈런은 2000년 한화 장종훈 이후 2015년 NC 이호준까지 KBO리그에서 불과 8명만이 달성한 대기록으로 이범호가 300홈런을 칠 경우 통산 9번째가 된다.

2000년 대구고를 졸업하고 한화에 입단한 이범호는 데뷔 17경기째인 그 해 6월 13일 광주 해태전에서 첫 홈런을 신고 했으며, 3년차이던 2002년 11홈런 이후 2009년까지 8년 연속 두 자릿수 홈런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범호는 2010년에 일본 프로야구 소프트뱅크를 거쳐, 2011년에 현재 소속팀인 KIA 유니폼으로 갈아입었으며 그해 17홈런으로 연속시즌 두 자릿수 홈런 기록을 9시즌으로 늘렸다.

2012년에는 부상으로 2홈런에 그쳤지만 2013년 이후 올해까지 다시 5년 연속 10홈런을 달성하며 제2의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다.

이범호는 '만루의 사나이'로도 통한다. 298홈런 중 15개를 만루상황에서 담장 밖으로 넘겼는데 이는 KBO 통산 만루홈런 1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이 부문에서 2위와 3위를 기록 중인 선수는 12개의 심정수(삼성)와 11개의 박재홍(SK)으로 모두 은퇴 선수들이다.

현역 선수 중에서는 롯데 강민호, 삼성 이승엽, NC 이호준이 각각 10개를 기록하고 있어 당분간 이범호의 만루홈런 기록은 쉽게 경신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2014년 홈구장인 광주-KIA 챔피언스 필드가 개장한 이후 지난 1일까지 가장 많은 홈런을 터뜨린 선수도 이범호로 46홈런을 기록 중이다.

이범호의 개인 한 시즌 최다 홈런은 33홈런을 기록한 2016년이며, 한 경기 최다는 2009년 4월 30일 청주 LG전에서 기록한 3홈런이다.

KBO는 이범호가 300홈런을 달성할 경우 기념상을 수여할 예정이다.